quick
menu

미래인재들이 마주할 새로운 변화의 물결은?

미래세대를 위한 깊이 있는
논의를 나누다

편집실

2023년 11월 2일

‘글로벌인재포럼 2023’ 개최
“AI 발달해도 문제 해결은 결국 인간의 몫…
창의성이 핵심 역량”

‘글로벌인재포럼 2023’ 개최
“AI 발달해도 문제 해결은 결국 인간의 몫…
창의성이 핵심 역량”

AI의 발전은 ‘빅블러’ 시대를 앞당기고 있다. 인사관리 전문가들은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핵심 역량으로 ‘문제 해결 능력’을 강조했다. 빅블러 현상은 사회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상황을 뜻한다.
지난해 11월 2일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3’의 ‘빅블러 시대의 융합과 창의 인재 육성 방안’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전문가들은 “스스로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는 과정은 여전히 인간의 몫”이라며 “인재 교육도 산업별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다양한 혁신을 시도할 수 있도록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인재가 갖춰야 하는 덕목으로 ‘개성’을 꼽았다. AI의 발전으로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업무 영역이 불분명해지고 있다. 이럴수록 업무 목표와 방향성을 스스로 설정할 수 있는 나만의 철학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나탈리 듀발-쿠틸 퍼듀 대학교 인적자원개발과 교수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제시해 수익성 있는 비즈니스로 전환할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중략)

전문가들은 유연한 상황 대처 능력도 빅블러 시대의 인재가 개발해야 할 역량이라고 조언했다. 천장현 머서코리아 커리어컨설팅 부사장은 “AI 시대에는 경청, 공감과 같은 비인지능력이 특히 중요하다”며 “내 옆에 있는 사람과 협업하지 않으면 그만큼 문제 상황을 해석하는 시야도 좁아질 수밖에 없다” 고 설명했다. 그는 “인재들이 자신의 의견을 공유하고 토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교육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경제신문 이소현·김세민 기자

AI의 발전은 ‘빅블러’ 시대를 앞당기고 있다. 인사관리 전문가들은 새로운 시대에 필요한 핵심 역량으로 ‘문제 해결 능력’을 강조했다. 빅블러 현상은 사회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면서 산업 간 경계가 허물어지는 상황을 뜻한다.
지난해 11월 2일 열린 ‘글로벌인재포럼 2023’의 ‘빅블러 시대의 융합과 창의 인재 육성 방안’을 주제로 한 강연에서 전문가들은 “스스로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하는 과정은 여전히 인간의 몫”이라며 “인재 교육도 산업별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다양한 혁신을 시도할 수 있도록 ‘생각하는 힘’을 기르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인재가 갖춰야 하는 덕목으로 ‘개성’을 꼽았다. AI의 발전으로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업무 영역이 불분명해지고 있다. 이럴수록 업무 목표와 방향성을 스스로 설정할 수 있는 나만의 철학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나탈리 듀발-쿠틸 퍼듀 대학교 인적자원개발과 교수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제시해 수익성 있는 비즈니스로 전환할 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중략)

전문가들은 유연한 상황 대처 능력도 빅블러 시대의 인재가 개발해야 할 역량이라고 조언했다. 천장현 머서코리아 커리어컨설팅 부사장은 “AI 시대에는 경청, 공감과 같은 비인지능력이 특히 중요하다”며 “내 옆에 있는 사람과 협업하지 않으면 그만큼 문제 상황을 해석하는 시야도 좁아질 수밖에 없다” 고 설명했다. 그는 “인재들이 자신의 의견을 공유하고 토론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도 교육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경제신문 이소현·김세민 기자

미래세대를 위한 변화와 방향성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때
2023년 11월 1일부터 2일까지 이틀에 걸쳐 한국경제신문과 교육부,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공동 주최한 ‘글로벌인재포럼 2023’이 열렸다. 지난해 18회를 맞은 글로벌인재포럼은 세계 최대 규모의 인적자원 전문 포럼이다.
미래인재들은 지금과는 전혀 다른 세상을 살아가야 하고, 그들이 몸담을 조직 또한 지금과는 전혀 다른 형태일 것이다. 이에 따라 글로벌인재포럼은 변화하는 시대, 미래인재들을 위한 다양한 고민을 함께한다.
특히 글로벌인재포럼 2023에는 약 5,000명의 청중이 몰렸는데, 인상적인 것은 대부분 학생과 청년들이었다는 점과 지난해(약 3,000명)보다 두 배 가까이 늘었다는 점이다. 이번 포럼의 주제는 ‘인공지능(AI)과 빅블러(big blur) 시대의 인재 혁명’으로 청년층의 AI에 대한 관심과 열기가 얼마나 뜨거운지 확인할 수 있었다. 눈부신 속도로 발전하는 AI 기술이 바꿀 미래에 대한 관심과 함께 앞날에 대한 불안과 막막함이 큰 세대이기 때문일 것이다.
이번 포럼이 증명하듯 시대의 변화에 따라 다양한 정책과 제도 그리고 물리적 지원 등이 등장하고 있으며, 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고민의 깊이도 더욱 깊어지고 있다. 하지만 시대가 아무리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중요한 사실은 이 모든 것을 완성하는 존재는 바로 ‘사람’이라는 점이다.
변화하는 시대에 미래세대의 꿈이 더 넓은 세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알맞은 환경을 조성해주는 것. 이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인재 육성을 실천하고 있는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가치와 일맥상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