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
menu

현대차 정몽구 재단,
클래식 장학생들의 꿈을 지원하다
온드림 영아츠 마스터 클래스 개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11월 한 달간 온드림 영아츠 하반기 마스터 클래스를 개최했다. 프로그램을 통해 당대 최고의 연주자들과 만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클래식 장학생들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었던 뜻깊은 시간이었다.

마스터 클래스는 총 3회로 진행됐다. 베이스 연광철을 시작으로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와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아티스트로 참여해 장학생과 만났다.

온드림 영아츠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성악 장학생들과 만난 베이스 연광철

온드림 영아츠 마스터 클래스를 통해 성악 장학생들과 만난 베이스 연광철

먼저 11월 15일 베이스 연광철이 성악 장학생 4인과 만났다. 1인 40분씩 진행했으며, 학생들은 연광철 마스터 앞에서 준비한 곡을 부르고, 마스터가 부족한 부분에 대한 조언을 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연광철은 1993년 플라시도 도밍고 콩쿠르에서 우승했으며, 1996년 바이로이트 페스티벌 데뷔, 2018년에는 독일어권 성악가 최고 영예인 캄머쟁어(궁정가수) 칭호를 받았다.

클래스를 진행한 연광철은 “인간의 소리는 미술 작품이나 악기처럼 값을 매길 수 없는데, 현대차 정몽구 재단에서 진정한 ‘후원’과 인간에 대한 ‘존중’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며 “앞으로도 지금처럼 계속 클래식 인재들을 지켜봐 주시고, 관심을 보내 주시길 바랍니다”라고 전했다.

호른, 플루트, 첼로, 바이올린 파트별 지도를 진행한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호른, 플루트, 첼로, 바이올린 파트별 지도를 진행한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

11월 18일에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가 호른, 플루트, 첼로, 바이올린 파트별 지도를 진행했다. 총 8명의 장학생과 만났으며 1인 30분씩 수업을 진행했다.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오케스트라는 1743년에 창단되어 280년에 이르는 긴 역사를 자랑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민간 오케스트라다. 독일 오케스트라의 전통을 지닌 대표적인 단체로서 라이프치히의 문화적 상징과도 같이 굳건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다.

피아노 장학생들과 만나 개별 지도를 진행한 피아니스트 백건우

피아니스트 백건우의 클래스는 11월 29일 진행됐다. 피아노 장학생 4인과 만났으며 1인 40분씩 개별 지도 시간을 가졌다. 백건우는 1971년 뉴욕 나움부르크 콩쿠르 우승, 링컨 센터 앨리스 툴리홀 리사이틀 개최, 1992년과 1993년 디아파종상 수상 등 세계적인 권위의 콩쿠르에서 수차례 수상했으며 2000년에는 프랑스 정부로부터 예술문화 기사훈장을 받았다.

한편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2014년부터 클래식 음악 전공 장학생들이 함께하는 성장하는 온드림 앙상블 프로그램을 비롯해 2022년 온드림 아티스트 시리즈를 운영하며 문화예술 인재를 다양하게 지원하고 있다.